티스토리 뷰

반응형

 

 

 

 

 

 

 

 

 

 

 

 

 

 

 

 

 

 

 대한모 사는 곳에는 어마어마한 눈이 내렸었어요.

길이 어딘지 논밭이 어딘지 모를 정도로 무진장...

이곳은 저희 친정 동네 입니다.

 

 

 

눈이 지붕을 뒤덮고 비닐하우스를 덮쳤어요.

만약에 초가집 이었다면 아마도 무너 졌을지도 모르겠어요.

 ▼

 

 

 

이길을 차로 빠져 나가는데 족히 한시간이 걸렸어요.

대한모는 쉬는날이 없는 뇨자 입니다.

▼ 

 

위사진의 길과 다은이가 서있는 길은 같은 길이예요.

딱~봐도 완전 많이 내렸죠.

 

 

 

다은이가 겨울방학 숙제로 고드름 사진을 함께한 동시를 쓴다길래

고드름소녀 컨셉 잡아 봤어요.ㅎ

 

 

 

 

이리도 많은 눈은 살아 생전 처음 본것 같아요. 

 

 

 

 

고드름 아이스크림 드세요~

▼ 

 

 

이런날 집나가면 개고생 입니다.

뜻뜻한 아랫목에서 허리 지지는게 최고예요.

이날 차끌고 일 나갔다 클날뻔 봤어요.

 

모두 눈조심 빙판길 조심 하세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